주일 성경공부: 고린도전서 32강


[부활] 5.5. 부활: 승리의 찬가 (15:51-58)



[지중해의 눈으로 본 바울: 고린도전서의 문예-문화적 연구] by Kenneth E. Bailey (1930~2016)

▣ 고린도전서 앞부분(1:17-2:2)에서 바울은 하나님의 지혜와 능력으로서의 "십자가"를

찬송했다. 이제 바울은 고린도전서를 "부활" 찬송으로 마치려고 한다. 이 설교의 중앙에

해당하는 53-54절은 ‘썩을 것(주름지다; 시들다; 상하다)’과 ‘썩지 아니할 것’으로

죽음-부활을 설명하는 기초 부분이다. ‘썩을 것’은 이미 9:25에서도 사용된 단어이다.

부활한 몸의 특징은 썩지 않는다. / 영광과 능력으로 다시 살아난다. / 성령으로 채워진다. "하늘에 속한 사람"(그리스도)의 형상을 따라서 형성된다는 것이었고 이제 여기에 몇

가지가 더해진다.


15:51 잠을 자는 것이 아니라 살아 있는 "우리"는 바울의 시대 뿐만 아니라 역사가 시작될 때부터 끝날 때까지의 모든 신자들을 가리킨다. 마찬가지로, 57절에서 승리를 주시는

하나님께 감사해야 할 "우리"도 역시 모든 신자들이다. 바울은 역사를 긴 안목으로 살피고 있다.


▣ 부활한 몸으로의 변화는 갑작스럽게(홀연히; 눈깜짝할 사이에) 일어난다(glorification). 반면, 하나님의 아들의 형상을 본받는 과정은 한평생 느리게 지속된다(sanctification). 나팔 소리는 하나님의 백성들을 하나님의 임재 앞으로 불러모은다. 출애굽기 19:13

썩지 않고 동시에 죽지 않아야 변화된 것이고 그래야 사망은 정복된 것이다. 변화는 신비. 충분히 표현할 수 있을까? 예전 정체성은 그대로일 것이다. 제자들이 부활하신 주님을 알아보았던 것을 보면.


15:53 황제의 대관식. "입다(예복을 걸치다)"라는 단어는 변화를 잘 설명한다. 동일한 왕은 같은 "몸"이지만 새로운 "사람"이 된다. 그러나 여전히 신비로 남는다.


▣ 이사야 25:8-9은 하나님이 모든 민족을 위해 이 산(예루살렘) 위에서 베푸실 큰 잔치에

대한 환상을 보여 준다. 바울은 승리의 함성을 표현하기 위해 이 본문을 선택했다. 부활

때까지는 사망이 삼키고 이긴다. 승리와 독침이 일시적으로 사망에게 허락된다.

그리스도가 율법의 문제를 해결하시고 사망의 권세를 이기셨으므로 우리에게는 죽음으로 인한 두려움이 없다. 하나님의 승리의 방법은 은혜의 십자가였다.

15:57 1:2,7,8,10에 사용된 "우리 예수 그리스도"라는 표현이 다시 등장. ‘그리스도’(메시아)라는 표현에 대해 유대인들은 어떻게 반응했을까? ‘주’라는 표현에 대해 헬라인이나 로마인들은 어떻게 반응했을까? 바로 그 분이 우리의 주인이시고 구원자이시다.


▣ 결론적인 개인적 호소(15:58): 이제까지 해왔던 "나를 본받으라."는 말은 부활

주제에는 적합하지 않다. 그래서 다섯 논문 전체에 적용되는 권면으로 대신했다. 1. "사랑하는 형제들" – 고린도 교인들이 분쟁, 교만, 타인에 대한 무관심, 술 취함, 사랑하지 못함, 잠잠하지 못함, 심지어 부활을 부인했는데도 여전히 그들은 바울의 사랑하는 형제자매이다. 처음(1:4-9)에 그랬던 것처럼. 2. "헛되지 않은"not empty – 예수의 부활은 역사적 사실임을 믿음. 부활하신 주에 대해 신자가 순종으로 주의 일을 하게 됨. 확실한 믿음에 확실한 지식이 따라간다. 3. "항상" – 사망이 삼켜지고 우리가 다 변화하는 것은 미래의 비밀이지만 단지 "인내하며 기다리자."라고 말하지 않았다. 예수를 주로 믿는 사람들, 부활을 믿는 사람들은 지금 부활하신 주를 섬길 능력을 가진다. 하나님 나라가 이 땅에 임하는 전체 목표를 기억하며 "지금 주의 일에 힘쓰라!"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목요 성경공부: 역사서_사사기 4강

사사기 4강: "왕이 되고 싶었던 사람들" (9:1 ~ 12:15) • 이스라엘을 대적의 손에서 구원할 힘은 기드온(궁핍함, 약함, 두려움, 의심 등)에게서가 아니라 여호와의 보내심에서 나온다. • 금 귀고리 천 칠백 세겔, 초승달 장식, 자색 의복, 낙타 목걸이가 기드온의 현 상태를 말함. ▣ 여룹바알의 아들 아비멜렉. 세겜 출신. "나의 아버지는

주일 성경공부: 누가복음 3강

[3강] 시므온과 안나 Simeon and Anna (2:22-36) feat. 마태복음 2:13-18 ▣ 예수님은 "죄 없는 아이들이 죽임을 당하는 상황"(마태 2:16) 속에서 오셨다. 마치 출애굽기 1:16 상황 속에서 모세가 태어난 것처럼. • 헤롯Herod은 민족적인 기준으로는 아랍인(이두매 출신), 종교적인 기준으로는 유대인(할아버지가 이

목요 성경공부: 역사서_사사기 3강

사사기 3강: "큰 용사와 두려워 떠는 자 사이"(6:1 ~ 8:35) • 가나안의 우상들은 물질적 풍요와 인생의 행복을 위해 존재한다. • 사사들의 불완전함, 연약함, 부족함이 우리를 진정한 사사이신 여호와께 집중하게 만든다. ▣ "또 여호와의 목전에 악을 행하였으므로"(6:1) 칠 년 동안. 미디안의 "손"에 넘기셨다. 항상 그들의 손은 우리보다 강하다

17700 Plummer St., Northridge, CA 91325

 (213) 924-9051

vimeo.com/thecallingchapel

Copyright © 2018 by The Calling Chape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