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min

목요 성경공부: 예언서_요한계시록 7강 십사만 사천 명과 일곱 번째 인

▣ "네 천사"(7:1)는 땅과 바다를 해롭게 할 권세를 "받은" 존재들이다.

철저하게 허락을 받고 움직인다(마치 6장에서 말 탄 네 명의 사람들이 그랬듯이).

바람을 붙잡고 있다가 일곱 번째 인이 떼어지는 순간 놓으면 땅, 바다, 나무를 해할 것이다. 바람이 불지 않는 고요한 상황이 "반 시간" 동안 계속되었다(8:1).

땅에 거하는 사람들은 ‘숨고 가리기’에 급급하다가 심판이 끝난 것으로 생각하고 안심하겠지만 아직 끝나지 않았다.

그들의 탄식이었던 ‘누가 능히 서리요?’에 대한 답이 마지막 인이 떼어지기 전에 주어진다.

따라서 답은 ‘서 있는 사람들’이 누구인지를 말해 주어야 한다(7:9).

◈ "하나님의 종들"의 이마에는 어린 양의 이름이 있다(22:4).

이마에 있는 이름의 역할은 첫 번째 유월절 상황에서 알 수 있다(출애굽기 12:7 "그 피를

양을 먹을 집 좌우 문설주인방에 바르고").

피와 이름의 의미는 동일하다. "내 꺼니까 건드리지 마!"

• 십사만 사천 명: 이스라엘 자손의 각 지파 중에서 인침을 받은 사람들. 모두 큰 환난에서 나온 사람들이다(7:14).

그러나 구원 받은 사람의 전체 숫자가 아니다. 그렇다고 실제적인 숫자도 아니다.

Q. "십사만 사천 명"이 상징적인 숫자라면 요한은 어디서 이 숫자를 가져왔을까? 역대상 27:1-15 에는 다윗 왕국의 군대가 등장하는데, 열두 개 반divisions(27:1)이 각각

이만 사천 명씩, 모두 "이십팔만 팔천 명"이 달months마다 전쟁을 담당했다.

"십사만 사천 명"은 정확히 절반에 해당하는 숫자이며, 전투를 통해 ‘하나님 나라’를 지킨 사람들이다.

요한은 계시록의 초반부터 ‘이기는 사람들’이 받을 약속에 대해 기록했다.

‘전투하는 교회’로서 악과의 싸움에서 승리하고 흰 돌흰 옷을 받을 사람은 군대 조직의

절반뿐이다. cf. 눅 17:34-36; 마 24:40-41; 25:2, 33



A: 십사만 사천 명 B: 아무도 능히 셀 수 없는 큰 무리

19 views1 comment

Recent Posts

See All

▣ "기도"란 무엇일까?(What is Prayer?) ㆍ[구약]에서 "기도"(히. 테필라)는 중재ㆍ화해ㆍ탄원을 위해서 개입하는 행위이다. 상대방이 있어야 가능한 일이다. 상대는 ‘하늘에 계신 아버지’이시다(마 6:9). ㆍ[신약]에서 "기도"(헬. 프로슈코마이)는 ‘예배’와 같은 말로 사용되었다. 예배 역시 대상이 있는 행위이다. 예배자

▣ "성령"이 하나의 인격이라는 증거는 그 분에게 지혜와 감정과 의지가 있으시다는 것이다. • 통달(v. 조사하고 살피신다.)하시는 성령에게는 지혜가 있다(고린도전서 2:10-11). •‘근심’의 감정은 인격자만 가질 수 있는 특성이다(에베소서 4:30). • 성령은 스스로의 의지(뜻)를 가지고 행하신다(고린도전서 12:11). • 성령이 하시는 일(

▣ "예수"라는 이름은 그가 ‘구원하시는’ 분이심을 나타낸다(마 1:21). ‘자기 백성을 그들의 죄에서 구원할 자’라는 의미이다. 동시에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신다는 사실을 확인해 준다. "임마누엘이라"(이사야 7:14) : 임마(with)ㆍ누(us)ㆍ엘(Lord)이시다. • 메시아 = 그리스도: ‘기름 부음’을 받은 사람. 왜 기름을 부을까? 맡겨진